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전체 메뉴

FOLLOW US
검색 입력폼 닫기

HOME / NEWS / FAMILY NEWS

K CUBE NEWS

[패밀리] 카카오가 점찍은 로봇회사 '토룩' 이야기

혼다의 ‘아시모’, 소프트뱅크의 ‘페퍼’, 보스턴다이내믹스의 ‘아틀란스’ 등 글로벌 기업들의 인간형 로봇 개발이 한창인 가운데, 국내에서도 가정용 로봇 개발 소식이 알려져 관심을 모았다.

케이큐브벤처스와 카카오브레인이 공동 투자한 ‘토룩’이 그 주인공.

2012년 1월 설립된 스타트업 토룩은 가정용 로봇 ‘라이봇’(가칭)을 개발 중이다. 이 로봇의 특징은 능동성을 갖고 사용자와 교감한다는 점이다. 주변 상황을 폭넓게 이해하고, 능동적으로 행동을 선택하며, 즉각적인 반응까지 한다.

전동수 토룩 대표에 따르면 라이봇의 얼굴 인식률은 꽤 높은 수준을 자랑한다. 정면이나 측면에서는 거의 실패 없이 상대방이 누군지 알아본다. 특히 두 발을 이용해 비교적 사람처럼 걷고, 자연스럽게 방향도 바꾼다. 사람과 눈도 마주치고, 소리가 나는 쪽으로 고개를 돌리기도 한다.[☞라이봇 이족보행 동영상 보기]

“처음부터 살아있는 생명체로 기획을 했어요. 스스로 결정해서 판단하고 움직이도록 말이죠. 매번 행동을 결정하게 되는데, 각 행동에는 원인이 있습니다. 만약 화를 낸다면 그 동기가 있는 것이죠.”

토룩은 라이봇에 인공감정과 인공욕구를 모델링 시키며 완성도를 높여 나가고 있다. 바둑의 경우 정해진 규칙 안에서 이뤄지지만, 라이봇과 같은 인간을 닮은 교감형 로봇은 더욱 다양하고 복잡한 것들을 반영해야 한다. 사용자가 “라이봇이 왜 이런 반응을 했지?”하는 의문이 들지 않도록 개연성을 높이는 작업들이 필요하다.

“퇴근 후 문소리가 들려서 라이봇이 문 쪽을 쳐다본다든지, 내가 아는 얼굴이 보이면 먼저 인사를 하거나 안부를 묻기도 해요. 또 주인 옆에 있기도 하고, 쓰다듬는 거에 대한 반응도 하죠. 살아가면서 더 잘 알고, 할 줄 아는 게 계속 늘어나는 로봇이 바로 라이봇입니다.”

혼다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시모(ASIMO).

혼다의 휴머노이드 로봇 아시모(ASIMO).

이족 보행을 하는 토룩의 라이봇.

이족 보행을 하는 토룩의 라이봇.

토룩의 경쟁력은 다양한 영역의 기술들이 꽤 높은 수준으로 구현됐다는 점이다. 다른 로봇 회사들은 모션, 비전, 대화 등 특정 기술에만 초점을 맞춰 개발력을 집중하지만, 토룩은 다양한 분야의 기술을 직접 연구 개발해 하나의 완성품을 구현하고 있다. 자금이 넉넉지 못한 스타트업이 꿈꾸기 어려운 도전을 시작했고, 지금도 불가능에 보이는 도전은 계속 이어지고 있다.

“국내에 로봇 회사가 별로 없어요. 스타트업 로봇 회사는 더더욱 없을 거고요. 아주 많은 기술과 재화가 들어가는 분야기 때문이죠. 저희는 무턱대고 뛰어든 셈인데, 저희가 생각하는, 목표로 하는 로봇 수준은 높습니다. 살아있는 생명체를 목표로 했으니까요. 이에 각 요소의 기술들을 굉장히 높은 수준으로 개발했습니다. 이족 보행, 환경 인식 기술 수준은 다른 데와 비교해도 뒤처지지 않습니다. 보폭도 자유롭게 할 수 있고, 뒤로도 걸을 수 있죠.”

토룩은 대중들이 지금처럼 인공지능(AI)에 대한 뜨거운 관심을 갖고 있지 않을 때부터 로봇을 개발했다. 창업 멤버 네 명이 시작해 5년 반 동안 로봇도 개발하고, 국가 과제를 수행해 가면서 자금난을 버티고 버텼다.

토룩 임직원. 맨 왼쪽이 전동수 대표.

토룩 임직원. 맨 왼쪽이 전동수 대표.

현재는 11명까지 멤버가 늘었고, 최근 케이큐브벤처스와 카카오브레인으로부터 자금을 수혈 받아 숨통이 트였지만 로봇 개발이란 생소한 분야에서 오랜 시간 외로운 싸움을 벌여야 했다. 이제는 완성도를 높여 내년 하반기 양산을 목표로 사전 준비에 들어갈 일만 남았다. 제조와 검수에 필요한 작업들로 남은 시간을 쓴다는 계획이다.

“로봇에 대한 연구를 하는 사람들은 항상 있었어요. 빌게이츠가 1인 1로봇 시대가 올 거라고 말했는데, 사실 로봇 시대가 열릴 거라는 건 특별한 해안을 갖지 않아도 영화나 만화에서 많이 나온 거잖아요. 아직 가정용 로봇은 도입기입니다. 미국과 일본 중심의 시장이고, 특히 일본을 중심으로 시장이 확대되고 있어요. 로봇 산업이 가정과 개인으로 확대되는 분위기인데, 저희는 일본 시장에 집중해볼 생각입니다.”

토룩은 라이봇의 가격대를 100만원에서 200만원 사이로 책정했다. 높은 사양의 제품도 가능하지만, 가정에서 구입해서 쓸 수 있을 만큼 사양을 낮춰 부담 없는 가격대로 만든다는 계획이다.

라이봇의 얼굴 탐지 및 인식 기술.

라이봇의 얼굴 탐지 및 인식 기술.

“내 곁에 있어주고, 지켜주고 싶은 친구 같은 로봇을 만들고 싶어요. 처음에는 얼굴도 잘 못 알아보고, 인사도 서툴지만 관계가 쌓일수록 자주 보는 얼굴은 분류하고, 사용자가 순간순간 변화를 느끼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로봇을 만들겠습니다. AI 투자에 적극적인 카카오와의 시너지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장기적으로 이 부분도 고민해 나갈 생각입니다.



ZDnet Korea 기사 확인하기


Tag

페이지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