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전체 메뉴

FOLLOW US
검색 입력폼 닫기

HOME / NEWS / KCUBE NEWS

K CUBE NEWS

신민균 케이큐브벤처스 대표 "싹 보이는 AI 스타트업, 재무제표 안 보고도 투자"


신민균 대표


“인공지능(AI) 분야의 될성부른 팀에는 기업설명회(IR) 없이 즉시 투자하겠다.”


벤처캐피털(VC) 케이큐브벤처스의 신민균 신임 대표는 21일 “AI 분야 발전이 너무 빠른 속도로 진행돼 사업성, 재무 여건 등을 따지며 좌고우면할 시간이 없다”며 “AI 기술을 가진 우수한 팀에는 통상적인 IR 절차 없이 즉각 투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그가 말하는 통상적인 IR 활동이란 투자자를 대상으로 투자 유치 기업설명회를 하고 보고서를 제출하고 투자심사위원회를 여는 일련의 과정을 의미한다. 3개월 이상 걸리는 이런 과정을 거치지 않고 투자하겠다는 것이다. 신 대표는 “AI 분야에 즉시 투자하기 위한 별도의 자금도 마련했다”고 했다.


그는 “지금 AI 분야는 창업자가 찾아오길 기다리는 게 아니라 기술이 있는 사람(팀)을 VC가 찾아나서야 할 상황”이라고도 했다. VC가 기술력 있는 연구원, 학생 등 잠재 창업가를 설득하고 자금을 지원해 기업을 장기적으로 성장시켜야 한다는 뜻이다. 케이큐브벤처스는 AI 분야 창업팀을 찾기 위해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대학, 연구기관, 기업 등을 방문하고 있다. 최근에는 미국 카네기멜론대 출신 공학도를 심사역으로 채용, 해외에서 AI 기술력이 있는 팀을 찾는 일에 투입하기도 했다.


KAIST 토목공학과를 졸업하고 건설회사를 다니다 엔씨소프트로 옮겨 게임업계에서 16년간 일한 신 대표는 VC업계에선 특이한 경력을 가진 인물이다. 그가 VC업계에 몸담은 것은 2년에 불과하다. 2015년 3월 케이큐브벤처스로 오면서부터다. 늦게 뛰어든 만큼 남들보다 더 많은 고민을 했다고 한다. 신 대표는 “케이큐브벤처스는 설립한 지 5년이 지났으니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신민균대표2

그는 초기 단계보다 더 초기, 즉 ‘극초기 단계’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에 투자해 후속 투자를 계속하면서 ‘스타트업과 VC가 장기적으로 함께 성장하는 것’을 케이큐브벤처스의 새로운 비전으로 제시했다. 신 대표는 “해외에선 VC와 벤처기업이 공동 운명으로 함께 성장한다는 의미가 강한데 한국에서는 그런 사례를 많이 보지 못했다”며 “시드머니, 시리즈 A,B 등 성장 단계별로 VC가 너무 세분화돼 있어서 투자가 1회성으로 끝나는 게 많은 것도 문제”라고 지적했다. 케이큐브벤처스는 설립 이후 5년간 85개 기업에 투자했는데 이 중 15개 기업에는 초기 투자에 이어 후속 투자도 했다. 후속 투자 15건 중 10건은 2016년 이후 했다. 후속 투자를 더 강화하겠다는 게 그의 계획이다.


신 대표는 “한국 스타트업 창업가 가운데 해외 시장에 도전해 성과를 내는 팀이 많다”며 “해외시장에 도전하는 극초기 기업에 투자해 이들과 함께 시장을 개척하는 첨병이 되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에 기사 원문 바로 확인하



Tag

페이지 상단으로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