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단메뉴 바로가기

전체 메뉴

FOLLOW US
검색 입력폼 닫기

HOME / INSIGHT

K CUBE INSIGHT

소프트웨어 투자에 최적화된 드림팀(Dream Team)


본문 이미지


요즘 참 좋습니다. 회사에 좋은 일들도 많고요.

그런데 무엇보다 가장 좋은 것은, 토의(discussion)를 할 때마다 의미 있는 얘기를 나눌 수 있는 투자팀이 있다는 것입니다.

정말 우리팀이지만, ‘인터넷, 모바일, 게임, 기술기반기업 등 소프트웨어’ 분야를 투자하기엔 최적의 드림팀이구나라는 생각을 자주 한답니다.

제가 이상적으로 생각하던 투자팀의 모습이 완성이 되었다고 할까요? :)


사실 소프트웨어 벤처투자가 쉽지 않습니다.

매일같이 새로운 일들이 벌어지고, 예상하지 않았던 tech giant들의 움직임이 생기기도 하고요.

이럴 때 과거의 트렌드에 따라 투자를 하면 성과를 낼 수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어렵지만, tech giant들의 움직임을 이해하면서 미래에 승부를 걸어야 할 곳에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답을 찾는 것은 결국 기업가이기에 ‘사람 중심’으로 투자를 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케이큐브 창업 때부터 업계 전문가들로 꽉 차 있는 팀을 꾸리고 싶었고 이제 완성이 된 것 같습니다.


김기준, 정신아, 신민균 상무는 정말 업계에서 한가닥 하던 사람들이고,

그렇기에 투자한 스타트업들에게 실질적인 가치 (real value)를 줄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투자하고 나서 , 기업가와 함께 고민해주고, 솔루션도 제안할 수 있는 그런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렇기에 기업가가 고민이 생겼을 때 편하게 전화를 할 수 있는 사람들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이 밸류는 매우 크다고 믿습니다. 투자자에게 속마음을 털어놓고 편하게 얘기를 할 수 있다는 점은요)

그리고 유승운 상무는 오랜기간 VC/투자 업계에서 일하면서 수 많은 경험을 했기에 저희의 분야별 투자 임원들을 보완할 뿐 아니라,

투자한 회사의 ‘기업가치 제고’ 관련된 많은 도움을 줄 수 있는 사람입니다.

전천후 투자전문가라고 할 수 있겠죠.


또 중요한 사실 한 가지.

저희는 ‘토탈 사커’를 지향하고 있어서 투자를 받는 기업이 담당 임원 뿐 아니라 도움이 필요한 영역에 가장 잘 맞는 임원/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구조로 되어 있습니다.

(이 드림팀 전체가 필요할 때 도움을 준다고 생각해보세요!)

물론, 그렇기에 저희의 인센티브 구조는 누가 딜을 담당했냐로 정의되어 있지 않습니다.

‘내가 투자한 것, 네가 투자한 것’으로 구분되지 않도록 잘 설계가 되어 있답니다.

그렇기에 이런 토탈사커가 가능한 것이고요.


능력이 출중한 사람들과 함께 일하는 것이 참 좋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제가 좋아하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일하고 있다는 점이 너무 좋습니다.

김기준 상무는 케이큐브를 창업한 2012년부터 저랑 가장 오랫동안 투자 손발을 맞춰봤고, 정신아 상무와 유승운 상무는 예전에 제가 모시던 상사였습니다

(각각 보스턴컨설팅그룹과 소프트뱅크벤처스에서요) 신민균 상무는 제가 게임투자를 할 때 종종 자문을 받던 선배었고요.

이런 사람들이 다 모여서 같이 일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요즘 하루하루가 참 즐겁습니다.

저희 투자 담당 임원들을 제대로 소개한 적이 없는 것 같아서 이번 기회에 한번 소개해봅니다.

(그리고 저희 투자 심사역들도 다들 훌륭한 친구들입니다) 아래 자료 보시면 투자팀의 상세 이력과 이메일이 있으니 편하게 연락하세요! :)





1




2




3




Tag

페이지 상단으로 바로가기